btn_close

나눔과 자료

성도님들의 섬김 위에 주님의 은혜가 넘치기를 바랍니다.

목회자칼럼

대구전원교회 30년사전에 있는 성도 이야기

작성일 : 2023-06-18 조회수 : 301

저는 교회를 다니지 않았습니다. 

작은 규모나마 건축업으로 먹고 살만했던 저는 신앙생활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아내가 임파선 암이 걸려 2년간 투병을 하던 중 

먼 친척뻘 되는 윤 권사님의 소개로 서머나교회(대구전원교회 옛이름) 교인이 되었습니다. 

 

신앙이 뭔지 몰랐던 제가 아내의 병이 호전되는 모습에 감당하여 

교회당을 건축한다는 소식을 듣고 

내가 교회를 지어야겠다는 마음이 불같이 타올라 

장명하 목사님께 그 사실을 말했더니 당회 의논후 저에게 그 중책을 맡겨 주셨습니다.

 

초신자였지만 사명감을 가지고 공사비 4억 범위 내에서 

양질의 건축을 하겠다고 다짐하고 

인건비를 줄이기 이해 저와 아내는 손수 많은 잡일을 하기로 했습니다. 

교회가 돈이 없었기 때문에 조립식으로 모든 건물을 지으려고 계획을 하였지만, 

본당만은 상징적 건물이므로 철근 콘크리트 적벽 돌로 지었으면 좋겠다는 목사님의 의견을 존중하여 

공사비를 절감해서 그렇게 하였고, 

창문과 현관 강화 유리문도 고급으로 하였습니다. 

 

건축 중 가장 큰 고충은 정화조를 만들기 위해 

흙구덩이를 파던 날 장대같은 비로 순식간에 구덩이가 차고 넘칠 지경이 되어 

마음 졸이던 일이 기억에 남습니다. 

만약 둑이 터져 물 아래로 내려갈 경우 아래 있던 

고가의 사슴농장이 피해를 입는다면 큰 문제이기 때문이었습니다. 

여러 가지 난관을 극복하고 건축을 끝낸 것은 하나님의 은혜라고 생각합니다. 할렐루야!


게시판 목록 테이블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now_gul 대구전원교회 30년사전에 있는 성도 이야기 정무용 목사 301 2023-06-18
37 고양이의 불순종 정무용목사 304 2022-09-14
36 아들과 딸의 기타와 피아노연주 정무용 목사 183 2022-09-08
35 생명을 책임 진다는 것 정무용 목사 215 2022-07-08
34 대구의 지상철 정무용 목사 193 2022-06-16
33 남녀선교회 야유회를 다녀왔습니다. 정무용 목사 164 2022-06-16
32 교회 가지치기 작업 정무용 목사 216 2022-03-19
31 고양이 집사 정무용 목사 456 2022-01-26
30 예수님은 왜 하필 직업이 목수였을까?! 정무용 목사 252 2022-01-19
29 딸과 아들의 노래 정무용 목사 270 2021-12-29
28 겨울에는 아름다운 클래식을.. 정무용 목사 273 2021-12-06
27 오늘 수요기도회 설교 예화입니다. 다큐멘터리 순종 예고편 정무용 목사 282 2021-11-10
26 날씨가 추워지는 가을날 정무용목사 263 2021-10-17
25 아름다운 음악회 연주를 들으며 정무용 목사 349 2021-09-19
24 이사하시는 가정을 배웅하며 정무용목사 345 2021-09-10
1 2 3